기사제목 기독교대한감리회가 제34회 총회 ‘제4차 실행부위원회’를 열었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독교대한감리회가 제34회 총회 ‘제4차 실행부위원회’를 열었다.

기사입력 2022.02.22 23:1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20222_115329.jpg

 

세상의 빛으로 다시 서는 감리교회’(5:14)를 주제로 삼은 기독교대한감리회가 제34회 총회 4차 실행부위원회2022222() 오전 1030분 광화문에 있는 감리교회관 본부교회(16)에서 열렸다.

 

20220222_120350.jpg

 

4차 실행부위원회는 기도회로 시작되었다. 이철감독회장의 사회로 찬송과 기도 후 이철 감독이 설교했다.

 

회무처리에 들어가 서기가 회원을 점명했다. 성원이 되어 사회를 맡은 감독회장 이철목사가 개회선언을 했다. 회순 채택 후 6가지 의제에 대한 토의에 들어갔다.

 

20220222_120406.jpg

 

안건은 다음과 같다.

1)35회 총회 감독선거 등록금 및 시행세칙 승인

2)2022년 본부 예산 승인

3)연회 위원장 효력 인정 논의

4)본구구조개편특별위원회 구성

5)기독사학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요청의 건

6)차별금지법 논의

7)기타

 

20220222_120457.jpg

 

감리교 소속 기독사학을 보호하고 육성하기 위한 필요성이 제기되고 기독사학미션네트워크의 요청에 따라 감독회장에게 위원 구성을 위임하기로 동의와 재청을 해 가결했다.

 

차별금지법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감독회장 이철감독은 기독교가 문제 삼는 것은 차별금지가 아닌 포괄적 차별금지란 사실을 주지시켰다. 기독교는 차별하는 것이 아니라 차별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20220222_115703.jpg

 

그렇지만 차별금지라는 말에는 위험한 내용이 숨겨져 있다. 차별의 문제가 아님에도 포괄적이라는 용어를 붙여 성경의 가르침인 동성애금지나 기독교신앙의 진리를 수호하기 위한 이단에 대한 표현조차 차별금지라 해 결과적으로 신앙의 자유를 침해하려는 것이다.

 

실행부위원회는 이러한 문제를 대처하기 위해 두 가지를 결의했다.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반대한다는 것과 포괄적 차별금지법 반대를 위한 성명서를 제정이다. 성명서 제정을 위한 위원은 목사 3, 장로 2, 그리고 여성대표 1인으로 선정했다.

 

20220222_120710.jpg

<저작권자ⓒ바른언론- 좋은신문 & xn--z92b13l8xd2pb.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좋은신문(http://좋은신문.com)  |  설립일 : 2018년 9월 5일  |  발행인 : 지용길.  주필 : 지용길.  편집인 : 지용길  |   청소년보호정책 : 지용길       
  • 등록번호 서울, 아05379 / 등록일-2018년 09월 05일 / 사업자등록번호 : 482-37-00533   통신판매신고 :    
  • 대표전화 : 010-9210-0691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 발행소 : 04153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266 태영@ 201-2102
  • Copyright © 2018 좋은신문.com  all right reserved.
바른언론- 좋은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