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새로남교회, 한국전쟁 71주년 맞이해 참전유공자들에게 위로와 감사의 마음 전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새로남교회, 한국전쟁 71주년 맞이해 참전유공자들에게 위로와 감사의 마음 전해

기사입력 2021.06.17 08: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새로남교회(오정호 목사)는 한국전쟁 발발 71주년을 맞아 6.25 참전유공자들을 위한 특별한 이벤트를 준비했다. 동족상잔(同族相殘)이라는 6.25전쟁을 치르며 우리 대한민국과 민족을 지켜내고자 헌신한 수호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선물을 전달했다.

 

1.jpg

오정호 목사가 2020년 6.25참전용사 초청행사에서 참전 용사들에게 큰절을 하고 있다.

 

오정호 목사는 피와 땀과 눈물로 우리 대한민국을 지켜내신 참전 용사 어르신들을 기억한다.”오늘의 자유대한민국과 후손들의 번영을 위하여 희생과 헌신을 온몸으로 바친 참전용사들께 깊은 감사와 찬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새로남교회는 대한민국 자유 수호를 위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전후세대에게 국가의 소중함과 평화에 대한 공감대를형성하기 위해 지난 12년 동안 매년 6.25 참전유공자회 대전광역시 서구지회 참전용사들을 초청해 위로 및 감사 행사를 진행해 왔다.

 

2.jpg

오정호 목사가 작년 20206.25참전용사 초청행사에서 용사는 말한다(참전용사 증언집)를 선물하고 있다.

 

특히 금년은 코로나의 확산증세로 연세가 많으신 참전용사들의 안전을 위해 가가호호 찾아가 방문했다. 새로남교회 교역자들이 15일부터 정성껏 포장한 선물과 격려금을 전달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섬김의 대상은 6.25참전 유공자회 대전광역시 서구지회원들이다.

 

3.jpg

새로남교회 교역자들이 모여서 마음을 담아 선물을 포장하고 있다.

 

이 선물에는 참전용사들에게 드리는 감사 편지(오정호 새로남교회 담임목사, 박병석 국회의장,박범계 법무부장관, 허태정 대전시장, 설동호 대전광역시교육감, 장종태 서구청장, 황원채 대전지방보훈청장)와 격려금, 손 태극기 그리고 성심당 빵 등을 담았다.

 

4.jpg

선물: 참전용사 어른신들께 올려드리는 감사의 편지글과 태극기와 빵

 

준비한 선물을 받은 한 참전용사는 젊음의 때에 나라를 위해 전쟁에 나가 몸을 드렸음을, 나라와 특히 교회가 알아주고 기억해주어 너무나 고맙다며 눈물을 주체하지 못했다.

 

6.jpg

 

7.jpg

새로남교회 교역자들은 사랑과 존경의 마음을 담아 참전 용사들의 집을 직접 방문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새로남교회 제공)

 

오정호 목사는 세월이 흘러 어르신들의 얼굴에 주름살은 깊어 졌지만 젊은 날 조국의 제단 위에 올려 드린 그 수고와 헌신은 하늘의 별과 같이 영롱하게 빛날 것이라며 앞으로도 매년 호국보훈의 달 6월에 한국전쟁 6.25참전용사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감사하는 행사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기독교계의 바른언론- 좋은신문 & xn--z92b13l8xd2pb.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좋은신문(http://좋은신문.com)  |  설립일 : 2018년 9월 5일  |  발행인 : 지용길.  주필 : 지용길.  편집인 : 지용길  |   청소년보호정책 : 지용길       
  • 등록번호 서울, 아05379 / 등록일-2018년 09월 05일 / 사업자등록번호 : 482-37-00533   통신판매신고 :    
  • 대표전화 : 010-9210-0691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 발행소 : 04153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266 태영@ 201-2102
  • Copyright © 2018 좋은신문.com  all right reserved.
기독교계의 바른언론- 좋은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