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부활의 기쁨과 감사를 소외된 이웃과 나누며 참 생명되신 예수 그리스도 전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부활의 기쁨과 감사를 소외된 이웃과 나누며 참 생명되신 예수 그리스도 전해

기사입력 2021.04.09 18: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설립한 ()사랑광주리는 48() 서울 돈의동과 남대문 쪽방촌 1000여 세대를 위한 부활생명나눔 사역을 진행했다. 부활의 기쁨과 은혜를 어려운 이웃과 함께 한 것이다.

 

KakaoTalk_20210409_180149034.jpg

 

사랑의교회는 지난해 1123일에도 돈의동과 남대문 쪽방촌 이웃들에게 영양분 섭취에 부족함이 없도록 쌀과 김치, 반찬 등의 긴급구호 물품 2천만 원을 지원한 바 있습니다. 이번 봉사 활동에는 사랑의교회 이웃사랑선교부 성도들과 사랑광주리가 함께 참여했다.

 

오정현 목사는 코로나가 길어지고 있어 어려운 이웃들의 고통이 더욱 커지고 있는 요즘, 특별히 쪽방촌 이웃들에게 도움이 절실하게 필요하다는 소식을 듣고 생명나눔 사역을 진행하게 되었다고 사역의 배경을 밝혔다. 작은 섬김을 통해 쪽방촌 이웃들이 그리스도의 사랑의 느끼고 부활생명을 경험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akaoTalk_20210409_180149034_04.jpg

 

이번 사역은 돈의동과 남대문 쪽방촌의 1천 세대의 주민들을 대상으로 사랑의도시락 나눔과 이미용 봉사, 의류 및 생활물품 나눔 등이 진행됐다. 사랑광주리는 일회성 행사에 그치지 않고 매월 정기적으로 이미용 봉사와 말벗 방문, 시설개선 사역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KakaoTalk_20210409_180149034_03.jpg

 

복음적 평화통일을 꿈꾸는 사랑광주리는 사랑의교회가 2014년 설립한 국제구호개발NGO로 그동안 북한 어린이를 주 대상으로 573만 명분 총 327톤의 영양식품을 전달하였고 2017년부터는 18만 명 분의 단백질 식품 등을 지원하는 대북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20195월에는 농축산 지원사업으로 경작용 비닐막 140톤을 지원하기도 했다. 앞으로 북한에 영양죽 공장 운영 등 긴급구호 사업은 물론 지구촌 전역을 대상으로 나누고 섬기는 광주리의 역할을 감당할 예정이다.

 

KakaoTalk_20210409_180149034_01.jpg

 

사랑광주리는 통일시대를 이끌어갈 청년들의 정서적, 육체적 회복과 진로 및 취업 준비를 지원할 목적으로 지난해 3월 청년센터라브리(서울시 동작구 노량진동)도 오픈했습니다. 지난 연말까지 센터에 총 15,032명이 방문하였고 청년역량강화사업(진로, 취업 특강), 정서지원사업(심리상담, 관계코칭), 복합문화공간사업(청년예술인지원) 청년복지사업(주거 지원) 등 각종 정보 제공과 지원을 감당하고 있다.

 

KakaoTalk_20210409_180149034_05.jpg

<저작권자ⓒ기독교계의 바른언론- 좋은신문 & xn--z92b13l8xd2pb.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좋은신문(http://좋은신문.com)  |  설립일 : 2018년 9월 5일  |  발행인 : 지용길.  주필 : 지용길.  편집인 : 지용길  |   청소년보호정책 : 지용길       
  • 등록번호 서울, 아05379 / 등록일-2018년 09월 05일 / 사업자등록번호 : 482-37-00533   통신판매신고 :    
  • 대표전화 : 010-9210-0691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 발행소 : 04153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266 태영@ 201-2102
  • Copyright © 2018 좋은신문.com  all right reserved.
기독교계의 바른언론- 좋은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