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분쟁으로 어려움을 겪는 성석교회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분쟁으로 어려움을 겪는 성석교회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교회를 어렵게 만드는 서경노회와 임창일 목사는 성석교회 문제에 관여하지 말라.
기사입력 2019.04.09 12: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오랫동안 분쟁을 겪으며 어려움을 당하는 교회가 있다. 성석교회 이야기이다. 서경노회는 목동 반석교회 임창일 목사가 노회장일 때 노회석상에서 성석교회에 대한 문제를 다뤘다. 모 인사에 따르면 임창일 노회장의 사회로 성석교회를 제명하는 안건을 상정하여 신정희 목사의 동의와 회원들의 재청으로 안건이 처리된 것이다.

서경노회는 성석교회에 대한 제명을 결의한 후 총회에 요청하여 성석교회를 전산망에서도 삭제했다. 성석교회는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나 서경노회와 남남이 된 것이다. 그렇지만 분쟁이 지속되는 동안 서경노회는 또 다시 성석교회 문제에 끼어들었다. 성석교회에 임창일 목사를 임시당회장으로 파송한 것이다.

이러한 서경노회의 개입은 성석교회의 문제를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 차라리 성석교회가 자정능력을 발휘하여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놔 두었다면 좋았을 것이다. 그렇지만 서경노회의 개입으로 문제는 지속되고 현재까지 분쟁이 계속되는 상황에 이른 것이다.

이에 대해 서경노회나 임창일 목사는 오늘의 성석교회 문제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노회에서 제명된 이후 재가입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서경노회는 더이상 성석교회의 문제에 관여할 수 없다. 정치적인 이해타산으로 못먹을지라도 찔러나보겠다는 생각을 해서는 안된다.

또한 총회 감사부(부장 최병철 장로)는 오늘의 성석교회 문제에 대하여 서경노회의 월권과 불법을 방관해서는 안된다. 총회 감사부가 이름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요 교회나 노회의 문제에 대하여 감사를 하고 잘못을 바로잡아야 한다. 감사부장 최병철 장로는 성석교회가 빨리 정상화될 수 있도록 서경노회와 임창일 목사의 문제를 따져보고 잘못에 대해서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

성석교회 문제에 깊이 관심을 갖고 있는 사람이 있다. 성석교회 출신으로 현재도 처가쪽 인사가 성석교회의 중직을 맡고있기 때문이다. 한국공익실천협의회 대표인 김화경 목사가 그 사람이다. 성석교회의 문제를 지켜보면서 김화경목사는 다음과 같은 성명서를 발표하였다.(성명서 전문과 동영상 참고)


============


============


성 명 서

 

총회 무용지물 감사부와 허수아비 감사부장 최병철 장로는 똑바로 하라!!

거짓 불법을 앞세워 성석교회 파괴하는 서경노회와 임창일 목사는 물러가라!!

 

~아 래~

1. 양심마비 사악한 파렴치범 임창일 목사는 답변하라!!

임창일 목사는 2015년도 정기노회 성석교회 처리에 노회장 본인이 안건 상정 후 신정희 목사 재청 회원들의 결의로 총회에 2015, 2016년 삭제 보고 했고 교회법에도 없는 비상대책위원회 임시당회장의 불법 직책을 이용 목사가 천국 갈 때 성도들이 포도송이처럼 대롱대롱 매달려 천국 간다는 이단성 설교로 유명한 “원로 최학곤목사 잘 모시는 것에 대한 진정성을 보이면 자기가 임시 당회장으로 성석교회 가지 않겠다. 담임목사 모시고 원로목사에게 갔다 와라 그렇게 해서 원로 목사가 전화 하면 임시당회장으로 성석교회에 안가겠다“는 이해불가 불법으로 성석교회를 파괴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2. 한심한 서경노회는 답변하라!!

편재영 목사 면직은 권징조례 제6장 42조에 해당 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총회 재판국이 잘못된 서경노회 재판을 바로 잡아 원인무효 시켰고 서경노회 결의 요청에 의해 총회 전산망에 삭제되었음에도 서경노회는 사악한 양심마비 임창일 목사를 불법 임시 당회장 파송하여 성석교회를 파괴하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3. 감사부는 불법과 야합 뒷거래 의혹 소문의 진상을 밝혀라!!

감사부가 대가성 금품수수 한 사실이 없다면 임창일 목사가 저지른 불법 범죄 행위 정확하게 발표하기 바라는바, 총회는 성석교회를 파괴하는데 앞장 선 서경노회 임창일 목사에 대해 권징조례 제6장 42조에 의거 당연히 면직 지시하고 불법한 서경노회는 104회 총회에 당연히 천서 중지 시켜 총회 권위 위상 질서를 똑바로 세워 주시기 바랍니다.

 

*일시: 2019. 4. 8. *장소: 한국기독교연합방송 사무실

*주최/주관: 교회공익실천협의회 대표 김화경 목사

*불법 비리제보 010~4459~0788
<저작권자ⓒ기독교계의 바른언론- 좋은신문 & xn--z92b13l8xd2pb.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좋은신문(http://좋은신문.com)  |  설립일 : 2018년 9월 5일  |  발행인 : 지용길.  주필 : 지용길.  편집인 : 지용길  |   청소년보호정책 : 지용길       
  • 등록번호 서울, 아05379 / 등록일-2018년 09월 05일 / 사업자등록번호 : 482-37-00533   통신판매신고 :    
  • 대표전화 : 010-9210-0691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 발행소 : 04153  서울시 마포구 독막로 266 태영@ 201-2102
  • Copyright © 2018 좋은신문.com  all right reserved.
기독교계의 바른언론- 좋은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